본문 바로가기

상세 | 미주 다일 소식

? 사역소개 미주 다일 소식

미주 다일 소식

안아주고, 감싸주고, 닦아주는 아름다운 세상을 찾아갑니다.

[연합뉴스] 보훈부, 밥퍼 겨냥 악플러 의식…유공자 무료급식 돌연 취소

  • 분류공지
  • 등록일2023.11.12
  • 조회수294

최일도 목사 "불법 증축 논란으로 행사 기사에 악성댓글 달리자 취소"

보훈부 "장소 등 협의할 사항 남아 순연" 주장

 

'밥퍼, 무료급식' 봉사활동
'밥퍼, 무료급식' 봉사활동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준태 기자 = 국가보훈부와 무료급식소 '밥퍼'를 운영하는 다일복지재단이 공동으로 국가유공자에게 무료 식사를 제공하려던 행사가 당일 아침 돌연 취소됐다.


국가보훈부는 6일 "금일 예정됐던 가득찬 보훈밥상 2호점 개시 행사는 순연됐다"며 "추후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알려드리겠다"고 언론에 공지했다.


이와 관련해 밥퍼 측은 이날 오전 보훈부에서 찾아와 '건물 철거와 이전을 요구하는 비판 여론이 있다'며 행사 진행에 난색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밥퍼를 운영하는 최일도 목사는 "밥퍼 철거를 외치며 악성댓글을 다시는 분들이 있다"며 "이분들이 보훈부의 관련 기사에 댓글을 올리고, 이런 댓글로 인해 (보훈부로부터) 행사를 다음 기회로 하는 게 좋겠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최 목사는 "'악플러' 때문에 이런 행사마저도 못 하면 되겠느냐"며 "기다렸던 저희는 무엇이 되느냐. 이번 일은 보훈부의 실수이자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1988년 동대문구 답십리의 한 굴다리 지하차도에서 노숙인 무료 급식 활동을 시작한 밥퍼는 2010년 2월부터 서울시가 시유지에 지어준 인근 가건물에서 활동을 이어갔고 2021년 가건물 양쪽에 2개 동을 증축했는데, 이 부분이 문제가 됐다.


서울시가 2021년 12월 "불법 증축 공사를 했다"며 최일도 목사를 고발하면서 밥퍼 측을 비판하는 여론이 생긴 것이다.

그러나 보훈부는 밥퍼에 대한 일각의 부정적 여론 때문에 행사를 미룬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보훈부 관계자는 "국가유공자들에게 직접 거주지로 밥상을 전달하거나, 급식을 제공할 수 있는 별도 장소 등 협의할 사항이 남아 일정이 순연된 것"이라며 "실무 논의가 확정되는 대로 행사는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훈회관 등에서 도시락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행사를 진행하자고 밥퍼 측에 제안했다고 한다.

 

하지만 보훈부가 애초 밥퍼 측이 무료급식을 제공하는 나눔운동본부를 급식 제공 장소로 사전 공지했던 점을 고려하면,

갑자기 급식 제공 장소를 바꾼 배경엔 해당 장소에 대한 일부의 부정적 여론을 고려했으리라는 관측에 힘이 실린다.


readiness@yna.co.kr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