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세 | 미주 다일 소식

? 사역소개 미주 다일 소식

미주 다일 소식

안아주고, 감싸주고, 닦아주는 아름다운 세상을 찾아갑니다.

[더 미션] “봉사 늦었어요” 이야기에 요금 안 받은 택시기사님

  • 분류공지
  • 등록일2024.01.15
  • 조회수247

 

최일도 다일공동체 목사가 한 택시운전기사가 자원 봉사자에게 보여준 따뜻한 마음을 공유했다.

최 목사는 9일 페이스북에 그가 운영하는 밥퍼나눔운동본부(밥퍼)에 봉사하러 온 한 여성이 댓글로 전해온 미담을 나눴다.

“봉사하는 날 늦어서 택시 탔는데 밥퍼 봉사 간다고 하니깐 택시 기사님께서 택시비를 안 받으셨다.

한 끼 취약 계층 소중함 새삼 느끼고 다일 공동체와 목사님 봉사와 사랑 힘 대단하세요.”

최 목사는 “이 글을 올린 자원봉사자를 모른다. 이 분을 태워주신 택시 기사님도 전혀 누구신지 모른다.

얼굴도 모르는 두 분이지만 두 분이 밥퍼를 너무도 귀하게 여기시고 사랑하는 마음만은 참으로 잘 전달이 되고 공감이 돼 오늘도 울컥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과거 경험이 떠올라 눈물이 났다고 했다.

최 목사 역시 오래전 공항에서 다일천사병원을 가는 길에 비슷한 경험을 했다는 것.

“그날 저는 택시를 타자마자 ‘청량리 다일천사병원으로 갑니다.’ 목적지만 말하고는 너무 피곤해 금방 잠에 곯아떨어졌습니다.

한참 곤하게 잠을 자다가 놀라서 깬 저는 택시 밖을 내다보니 이미 다일천사병원을 지나서 시립대학교 정문을 향해 가는 것을 확인하고는 물었습니다.

‘아니 기사님, 천사병원을 지나치셨네요? 깨워주셨어야지요!’ 했더니만 기사님 말씀이 저를 울리고 말았습니다.

‘목사님께서 얼마나 피곤하게 주무시던지요, 이렇게 단잠을 주무시는데, 조금 더 푹 주무시게 하려고 벌써 이 동네 주위를 세바퀴째 돌고 있습니다.

목사님, 어려운 빈민운동 하시느라 많이 피곤하시지요? 힘내세요! 목사님….’

택시 기사님 이야길 들으며 하염없이 흐르는 눈물을 멈출 수가 없었습니다.

‘목사님이 제 차에 타자마자 너무도 기뻤어요. 편히 모시려고 요금 미터도 꺾지 않았어요’ 라는 말에

제가 속울음을 못 참고 울자 그분도 조용히 눈물을 훔치셨습니다.”

 

 

 

최 목사는 “하나님께서 가장 아파하시는 곳에서 묵묵히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며, 이웃을 위해 봉사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이지만,

이렇게 격려하며 응원을 하시는 분들을 만날 때면 가슴이 저린 감동과 위로를 받는다”며 배려와 친절, 감동이 세상을 움직이는 힘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 더미션(https://www.themission.co.kr)

첨부파일
70202_89430_0504.jpg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