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세 | 미주 다일 소식

? 사역소개 미주 다일 소식

미주 다일 소식

안아주고, 감싸주고, 닦아주는 아름다운 세상을 찾아갑니다.

[기독일보] 다일공동체, 11일 창립 35주년 ‘다일의 날’ 행사 개최

  • 분류공지
  • 등록일2023.11.12
  • 조회수318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hgroh@cdaily.co.kr)

다일복지재단 측이 지난해 24일 밥퍼 건물(오른쪽) 앞마당에서 거리성탄예배를 드리던 모습. ©밥퍼나눔운동본부 제공


다일공동체(대표 최다일 목사)가 11일 서울 동대문구 소재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창립 35주년 ‘다일의 날’을 맞아 노숙인 1000명에게 특식과 선물을 나누는 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식전 행사로 밥퍼 초창기부터 3대째 봉사하고 있는 박명희 씨 손자 ‘이노아’ 씨의 바이올린 연주와 탄자니아에서 온 청년합창단 ‘디사이플스 쇼 콰이어’ 팀이 공연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은 지난 36년 동안, 다일공동체를 위해 후원하고 봉사한 봉사자들에게 ‘감사패’를 증정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또 ‘밥사모(밥퍼를 사랑하는 모임)’을 지원하고 후원하는 모임을 격려하고 지속적으로 밥퍼 봉사를 하도록 다짐하는 시간도 갖는다.

 

이날, 청량리에서 행사가 끝난 후엔 경기도 가평 ‘설곡산 다일공동체’ (설곡산자연치유센터)에서 오후 5시부터 다일공동체 외국인 스태프 커플의 결혼식이 있습니다.

'중국 다일공동체’ 최원삼 형제와 ‘베트남 다일공동체’ 뚜띠남 자매의 결혼식이다.

 

이 단체는 “1988년 11월 11일에 처음 ‘나눔과 섬김의’ 사역을 시작, 다양성 안에서 일치를 추구하며 청량리에서 다일공동체가 시작됐다.

현재, 열 한 개 나라, 22개 분원에서 밥퍼, 빵퍼, 꿈퍼사역이 진행되고 있다”며 “‘다일의 날’은 소외되고 삶에 지쳐 ‘내힘들다’하는 이웃들을 ‘다들힘내’라고 격려하고 위로하며

그들과 항상 함께하며, 고통을 나누며 희망을 되찾아 드리기 위해 시작된 날”이라고 했다.

한편, 다일공동체는 9일 기준 밥퍼철거반대 서명에 동대문구 주민 8천명을 비롯해 14만 7천 5백명이 동참했다고 밝혔다.

목록